Skip to Content

logo

닫기

모바일메뉴

logoSSANGYONG

Topic Inside 2

Writer. 편집실 / Photo. 제네바 국제 모터쇼 공식 홈페이지

32.jpg

 

첨단기술, 친환경,

미래의 향연

 

2018 제네바모터쇼 현장스케치

 

제네바모터쇼가 올해로 88회를 맞이했다. 제네바모터쇼는 매년 3월, 유럽에서 가장 먼저 개최되는 모터쇼로 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엿볼 수 있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다. 올해는 예년보다 더 많은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가 첫선을 보였으며, 미래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혁신 기술이 집약된 콘셉트카가 잇따라 모습을 드러내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30.jpg

 

31.jpg

 

대세는 전기차,

세계적 브랜드 앞다퉈 공개

 

올해 제네바모터쇼의 화두는 단연 전기차였다. 전 세계 브랜드들이 앞다퉈 친환경차의 대세가 된 전기차 모델들을 선보였다. 우리 회사가 공개한 콘셉트카 e-SIV는 C세그먼트 SUV 기반의 전기차 모델로 140㎾ 전기모터가 탑재되어 최고 150㎞/h로 달릴 수 있다. 여기에 61.5㎾h 배터리가 적용돼 최대 주행 거리는 약 450㎞이다. 배터리는 50분 만에 80%가량 충전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선보였다. 64㎾h 배터리 모델 기준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최대 470㎞며, 올해 상반기 국내 시장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33.jpg

▲ 폭스바겐 I.D. 비전

 

폭스바겐은 이번 제네바모터쇼에서 완전 자율주행기능을 탑재한 순수 전기차 콘셉트카 I.D.비전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폭스바겐은 I.D. 비전을 향후 I.D. 플래그십 세단으로 육성하고 2022년까지 양산할 예정이다.

 

34.jpg

▲ 재규어 I-페이스

 

재규어의 양산형 전기차 I-페이스도 이번에 처음 무대에 올랐다. 스포츠카의 성능과 5인승 SUV의 실용성을 갖춘 고성능 SUV 전기차로 90㎾h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최대 480㎞ 까지 주행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자사 전기차 브랜드 EQ를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 차량을 선보였으며, 2022년까지 전체 라인업의 전기 구동화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BMW도 2025년까지 25종의 순수 전기차를 공급할 계획이다.

 

35_1.jpg

▲ 포르쉐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35.jpg

▲ 벤틀리 벤테이가 하이브리드

 

한편 고성능 슈퍼카, 럭셔리카 브랜드들도 이번 모터쇼에서 친환경 차량을 대거 선보이며 친환경차 시장 선점 경쟁이 본격화됐음을 알렸다. 포르쉐는 최고출력 600마력(440㎾)에 최대 500㎞를 주행할 수 있는 CUV 전기차 콘셉트 모델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으며, 럭셔리 브랜드 벤틀리는 월드 프리미엄 모델인 SUV 벤테이가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혁신 기술 집약된

이색 콘셉트카 눈길

 

이번 모터쇼에서는 첨단기술을 적용한 자율주행차도 눈길을 끌었다. 닛산은 콘셉트카 IMx 쿠로를 소개했다. IMx 쿠로에는 닛산이 자체 개발한 뇌파 측정 운전지원 기술 B2V(Brain to Vehicle)를 적용해 운전자의 뇌파를 모니터링함으로써 운전자 주행과 자율주행 양쪽 모두 운전자 의도대로 움직이는 것을 추구한다.

 

36.jpg

▲ 닛산 IMx 쿠로

 

르노 그룹은 이번 모터쇼에서 이지고(EZ-GO)라는 이름의 차량과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새로운 사업을 발표했다. 고객의 이동에 편리함을 더해준다는 의미의 이지고는 운전자의 개입을 최소화하는 자율주행 4단계가 적용된 6인승 자동차다.

 

37.jpg

▲ 르노 이지고

 

한편 이번 제네바모터쇼에서 관람객들의 눈길을 끈 가장 이색적인 차는 플라잉카였다. 자동차 디자인 전문업체 이탈디자인은 아우디, 에어버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2인승 비행차 팝업 넥스트(pop.up next)를 선보였다. 팝업 넥스트는 초경량의 2인승 모빌리티로 자동차 모듈과 비행 모듈인 드론으로 나뉘어 있다.

네덜란드 회사인 PAL-V도 리버티라는 플라잉카를 공개했다. 리버티는 접이식 프로펠러를 채택했고, 평소에는 도로를 달리다가 필요할 때 하늘을 난다. 다만 비행기 조종 면허가 있어야 운전할 수 있으며 2019년부터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38.jpg

▲ 2인승 비행차 팝업 넥스트